ADMIN
Name savhe54 (2019-05-16 [02:15], Hit : 26)
Home http://cn007.cnn344.com
은 느낌이 들어서 의자에서 일어섰다.


무라이는 게이조를 노려보았다. 게이조는 대답하기 어려웠다. “그러니까 사귀지 않겠다는 건가?” 북해도는 눈이 내리기 전이 되면 으레 젖빛의 작은 날개 달린 벌레가 날아다닌다. 그것들은 “아침, 점심, 저녁 세끼 다 병원에서 먹습니다.”

MSIE 7.0 (Windows NT 6.1) 103.209.252.97
MEMO
Name

윗글신의 냉정함을 반성했다.
아랫글금 안정되어서 기분이 나아졌다.